인사이드코리아

지방자치단체

[희망창업탐험대] ‘제 34회 프랜차이즈 산업박람회’에서 2015년 창업 트렌드를 읽다

프랜차이즈 산업박람회 메인

 

(사)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 주관으로 지난 11일(목)에서 13일(토)까지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개최된 제 34회 프랜차이즈 산업박람회는 최근 가장 주목 받고 있는 창업 트렌드를 읽을 수 있는 좋은 기회의 장이 되었습니다. 메르스 여파 속에서도 총 80여 개 기업의 180여 부스가 참가해 성황리에 치러진 프랜차이즈 산업박람회를 예비창업자 여러분들의 마음으로 희망창업이 직접 다녀와 봤습니다.

 

산업박람회 전경

 

메르스 관련 손 소독 등 위생 관리를 철저히 하여 진행된 제 34회 프랜차이즈 산업박람회는 무더위에 마스크를 착용하고도 참가 부스 하나하나를 꼼꼼하고 침착하게 관찰하고자 방문한 예비창업자들로 인산인해를 이루었는데요. 창업 트렌드도 파악하고, 밀도 있는 상담으로 창업에 대한 궁금증을 즉시 해결하며, 다양한 혜택으로 프랜차이즈 가맹점을 유치하는 기회까지 얻을 수 있는 장이 마련되었습니다. 그럼, 제 34회 프랜차이즈 산업박람회 참가 업체를 통해 본 2015년 창업 트렌드는 어떤 것인지 한 번 살펴볼까요?

 

맥주 궁합

창업 아이템 치킨

창업 아이템 피자

 

가장 눈에 띄는 것은 프랜차이즈 창업의 가장 고전적인 아이템인 ‘치킨’이 여전히 강세를 보이고 있다는 점이었습니다. 특히 지난 해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열풍으로 한류 푸드의 중심이 된 일명 ‘치맥’을 전면에 내세운 브랜드들이 다수 참여해 예비창업자들의 관심을 끌었는데요. 돈치킨, 티바두마리치킨, 맛데이켄터키, 신통치킨, 바보스치킨, 봉이치킨 등은 저렴한 가격과 각 브랜드 만의 특별한 노하우를 살려 맛을 내어 여전히 프랜차이즈 창업의 중심에 치킨 창업이 건재함을 드러내었습니다. 또한 요즘 떠오르고 있는 새로운 맥주 안주의 강자, 피자 브랜드도 눈에 띄었습니다. 치즈가 듬뿍 든 피자부터 맥주와 어울리는 재료들을 토핑한  신메뉴로 무장한 피자 브랜드들이 많았습니다.

 

불맛

불맛 요리

또 하나 이번 박람회에서 두드린 점은 불맛을 강조한 숯불구이 브랜드들이 주목을 끌었다는 것입니다. 숯불 고기구이 전문 불소식당과 신마포갈매기, 구이가 등을 비롯해 한국식 숯불 바비큐 치킨을 내세운 훌랄라, 숯불꼬치구이와 다양한 퓨전요리를 갖춘 한국형 선술집 꼬지사케와 히노무라, 국내 최초로 한우숯불김밥을 선보인 바푸리 등이 그 주인공이었는데요. 전통적으로 불에 구워 먹는 고기 요리의 불맛을 좋아하는 한국인의 입맛에 맞는 다양한 아이템들이 등장해 예비창업자들의 시선을 모았습니다.

 

자연주의, 정직한 이미지를 내세운 브랜드의 선전

자연주의 컨셉

 

웰빙, 힐링 바람을 타고 인공적인 요소를 최대한 배제하고 이윤의 극대화보다는 바른 먹거리, 건강한 삶, 정직한 운영을 내세운 자연주의 브랜드들의 선전도 돋보였는데요. 국내산, 우리 쌀, 건강 재료로 만든 뽕뜨락피자와 쌀로 요리한 닭, 바른치킨, 기름에 튀기지 않은 생면을 즉시 뽑아 만드는 국수나무, 무산김과 무색소단무지, 무항생제란 등 웰빙 재료만으로 만든 김밥 고집쟁이김팔이, 건강기능식품에서 방문 테라피까지 소비자의 건강을 책임지는 토탈 케어 서비스 예비채 등이 눈길을 끌며 소박하고 건강한 삶에 대한 현대인의 관심을 반영했습니다.

 

달달한 간식

 

이 밖에도 애견 전용 생수 반려애수, 이동식 흡연부스 오케이스모킹, 알루미늄 재질의 신소재로 인화물의 지속성을 유지시키는 펄샤이닝과 같은 이색적인 브랜드와 함께 커피와 피자, 호프 등 전통적인 인기 아이템들도 여전히 강세를 보였죠. 최근 달달한 간식거리의 폭발적인 인기에 힘입어 달콤한 수입과자 브랜드들도 인기를 끌었습니다.

 

bar1

 

희망창업과 함께 둘러 본 제 34회 프랜차이즈 산업박람회를 통해 2015년 창업 트렌드도 파악하고 자신에게 잘 맞는 아이템을 구체화 해보셨나요? 그렇다면, 이제 신중하게 여러분의 목표를 향해 다가가 보시기 바랍니다!

 

임윤경 기자

 

출처: 서울시-경제·일자리 – [희망창업탐험대] ‘제 34회 프랜차이즈 산업박람회’에서 2015년 창업 트렌드를 읽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