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드코리아

지방자치단체

한파주의보 발령에 따른 '서울시 한파대책본부' 가동

 

기상청이 12월 1일(월) 22:00 기준으로 서울, 경기, 강원 등 일부 지역에 한파주의보를 발령함에 따라 서울시에서는 ‘한파대책본부’를 가동하면서 시민들의 안전보호활동 강화에 들어갔다.

 

이는 서울지역에서의 올 겨울 첫 한파주의보 발령으로서 기상청은 찬 대륙고기압의 영향을받아 당분간 추운 날이 계속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한파대책본부 운영해 한파 취약계층 및 시민안전 보호 한층 강화

한파대책본부는 ▴상황총괄반 ▴복지대책반 ▴시설물관리반 ▴구조·구급반 ▴교통대책반 등 총 9개반 19명으로 구성되며, 주요업무는 ▴노숙인, 홀몸노인, 쪽방촌 등 취약계층 보호 및 지원 ▴시설물 피해예방및 안전조치 ▴긴급구조·구급 활동 및 시민안내 홍보 등이다.

 

시는 ‘한파대책본부’를 가동하여노숙인, 독거어르신 등과 같이 한파로 신체기능 저하 우려가 높은 계층을보호한다. 또, 지하보도, 공원, 공중화장실 등 후미진 곳에까지 구석구석살피고, 새벽시간 등 취약시간대를 중심으로 순찰 및 보호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거동 불편자, 독거어르신 등 피해 예방 위해 한파도우미 6천8백여명 활동

현재 서울시는 한파로 인한 인명피해 예방을 위해 거리노숙인, 독거어르신 등을 위한 재난도우미 6천8백여명이 활동 중이며, 이들은 방문 또는 안부전화 등을 통해 취약계층의 안전을 확인하게 된다.

 

이들은 특히 쪽방촌의 한파 취약환자 및 65세 이상 독거어르신을 대상으로 매일 현장 순회 진료 등을 통해 건강상태를 체크한다.

 

아울러, 주민센터, 복지회관, 경로당 등 662개소를 한파쉼터로 지정·운영하여 시민들이 한파를 피할 수 있도록 하고, 특히 심야시간 등 취약시간대에도 사용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한파 예상 시 기상청→한파담당자 및 재난도우미에게 문자발송, 신속전달

또한, 한파예보 시 대상자들에게 보다 신속하게 알려주기 위하여 한파담당자가 재난(한파)도우미에게 한파상황을 직접 전달하는 ‘한파정보 서비스 전달체계’를 구축·활용하고 있다.

 

 

혹한기 옥외작업 중지, 119 구급대 운영 및 한파 피해 응급환자 관리 강화

또, 시는 건설·산업근로자 보호를 위해 ▴혹한기 옥외작업 중지 권고 ▴한파순회구급대 운영 ▴응급의료기관을 중심으로 한 한파피해 감시체계도 운영한다.

 

한파피해 응급환자가 발생하면 119구조대가 출동해 현장 조치 후 가까운 지정 의료기관으로 환자를 이송하고, 진료현황 등을 파악한다.

 

 

가스·지하철 선로 등 주요 시설물 안전관리, 수도계량기 동파예방 및 복구

혹한기 안전사고 우려가 있는 가스관련 시설 및 지하철 선로 등 주요 시설물에 대해 유관기관 및 자치구와 함께 한파대책기간 동안 재난취약시설 특별점검을 펼친다.

 

또한, 시는 동결 또는 누수급수관 긴급 복구반을 운영하면서 계량기 동파·동결 발생시 신속하게 교체 및 복구조치를 실시한다.

 

겨울철 에너지 사용 급증에 대비해서는 전력위기 경보단계별 대응 체계를 구축하고, 난방연료 월동기 긴급복구 및 대응반을 운영할 계획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등 SNS 통해 한파 안내 및 신고접수

시는 또한 트위터, 페이스북 등의 SNS를 통해 한파특보 상황발령, 시민행동요령 등을 홍보하고 있으며, 시민들이 seoulmania(서울시 대표 트위터 계정)으로 신고 또는 구조요청을 하면 119가 출동하여 응급의료 지원을 하고 있다.

 

 

출처: 서울시-안전·소방·민방위 – http://safe.seoul.go.kr/archives/302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