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드코리아

지방자치단체

'택시 포트홀 신고시스템' 최우수 협업사례로 선정

 

서울시는 행정자치부에서 주관하는 협업 우수사례 발표대회에서 ‘서울시 택시 포트홀 신고시스템’이 최우수 사례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행정자치부는 지난해부터 기관간의 칸막이를 허물기 위해 공공부문의협업 우수사례를 발굴하여 타 지역과 기관에 공유함으로써 협업 활성화에 힘써왔다.

 

올해는 기관간의 정보공유 뿐만 아니라 업무감축 분야의 신설 및 공공기관까지 확대하여 총 255개의 협업사례가 접수됐다.

 

서면심사 결과 우수사례 11건이 선정되고, 최우수 사례로 총 2건이선정됐다. 이중 서울시 택시포트홀 신고시스템이 최우수 사례로 선정된 것.

 

지난 4월 서울시-(주)한국스마트카드-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은 택시 포트홀 신고시스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최우수 협업사례로 선정된 것은 3개 기관이 서로 협업하여 이뤄낸 성과라고 시는 설명했다.

 

택시 포트홀 신고시스템은 개인택시 운전자가 운전 중에 도로파손 발견시 택시 내 설치된 카드결제기의 버튼을 눌러 신고하는 방식으로 카드결제기에 내장된 위치정보 추적기능(GPS)으로 도로파손 위치가 자동 전송되는 시스템이다.

 

현재 서울시내 400명의 택시모니터가 활동하고 있으며, 이들이 현재까지 신고한 포트홀은 4,200여건으로 시는 신고 후 24시간 내에 보수를 실시하고 있다.

 

출처: 서울시-안전·소방·민방위 – http://safe.seoul.go.kr/archives/302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