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드코리아

지방자치단체

찾아가는 이동식 이불 빨래방 운영

서울시가 거동이 불편한 중증장애인 및 독거어르신의 이불 등 대형빨래를 돕기 위해 재난위기가정 구호 전문단체인 희망브리지전국재해구호협회와 힘을 합쳐 '이동식 이불 빨래방'을 엽니다.  ‘이동식 이불 빨래방 사업’은 중증장애인 및 독거어르신의 거점기관인 장애인복지관과 재가노인복지센터의 자원봉사자의 도움으로 장애인과 어르신을 직접 찾아가 세탁물수거 및 배달사업을 진행하고 향후, 낡은 이불은 후원을 통해 새 이불로 교체 지원할 계획입니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는16일(화) 오후 5시 서울시청에서 전국재해구호협회와 <이동식 이불 빨래방 운영지원 업무협약> (이하 업무협약)를 체결한다고 밝혔습니다. 업무 협약식에는 강종필 서울시 복지건강실장과 박영진 전국재해구호협회 사무총장이 참석합니다. 이번 업무협약은 상시 돌봄이 필요한 중증장애인이 9만 4천여 명과, 치매와 중풍 등으로 재가에서 요양서비스를 이용 중인 독거어르신이 4만 5천여 명이 대부분의 시간을 이불과 침대에서 보내는데 비해 대형빨래 세탁 지원이 부족하다는 의견을 같이 하면서 이뤄지게 됐습니다.

현재 중증장애인 1급 33,826명, 2급 53,913명, 중복장애 5,929명이 서울에 거주하고 있으며, 치매· 중풍으로 재가에서 요양서비스를 이용 중인 어르신은 44,883명에(주야간보호 4,417명, 재가서비스 26,413명, 노인돌봄기본·종합서비스 13,999명) 달합니다.

협약 내용은 ▲세탁지원 운영 및 거점기관 선정 ▲대형세탁 차량 지원 (세탁기 3대, 건조기 3대를 보유한 8톤 차량)▲중증장애인 및 독거어르신의 재난 위기 대응을 위한 지원 등이 포함됩니다.  먼저, 45개 장애인복지관 및 25개의 재가노인지원센터와 세탁지원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세탁물 수거에서 배달까지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이불빨래방은 25개 자치구로 순환 운영되며, 45개 장애인복지관 및 25개 재가노인지원센터 등을 통하여 이불빨래방 운영 거점기관인 시립남부장애인복지관에서 이불빨래방 세탁일정을 조정합니다.

'이동식 이불빨래방 사업'은 장애인 및 독거어르신이 세탁물만 내어주면 복지관의 자원봉사자와 함께 일정을 협의하여 깨끗이 세탁된 이불 등을 자택까지 배송해주는 시스템으로 운영됩니다. 서울시는 몸도 가누기 힘든 중증장애인 및 독거어르신이 하루 대부분의 시간을 보내는 이불, 침대 등을 안심하고 이용 할 수 있도록 후원사업을 통하여 낡은 이불을 교체할 새 이불 지원사업도 병행할 예정입니다.

참여를 원하는 중증장애인이나 독거어르신 당사자나 가족은 인근 장애인복지관이나 재가노인지원센터로 신청을 하면 9월 22일(월)부터 순차적으로 이불 등 대형 빨래 세탁을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시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이불빨래방 운영평가를 통하여 2015년부터는 차량을 추가 확보하는 방안을 검토하여 사업을 확대할 예정입니다.

몸을 움직이기 어려운 중증장애인과 독거어르신에게는 꼭 필요한 서비스며 서울시는 민·관 협력체계를 구축하여 생활에 필요한 지원사업을 더욱 촘촘하고 세심하게 챙겨 나갈 것입니다.

이불빨래방지원차량이미지1 이불빨래방 빨래 하는 모습

출처: 서울시-복지·어르신·장애인 – http://welfare.seoul.go.kr/archives/29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