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드코리아

지방자치단체

종로 주얼리 비즈니스센터 한옥으로 짓는다

당선작 조감도

 

서울시가 특화산업지구 발전방안의 하나로 종로구에 설립 추진 중인‘주얼리 비즈니스센터’가 연면적 725㎡, 전시장, 체험장 등을 갖춘 지하3층~지상2층 규모의 한옥으로 지어진다.‘16년 하반기 문을 열 예정.

 

특히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종묘와 맞닿아 있어 관광객 유치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시는 지난 9월부터 2개월간 실시한 설계공모 당선작으로 제아건축사사무소와 민우원건축사사무소의 ‘주얼리, 한옥과 ᄉᆞᄆᆞᆺ다’를 선정, 1일(월) 발표했다.ᄉᆞᄆᆞᆺ다는 ‘통하다’라는 뜻을 지닌 고어다.

 

  • 9.4 공고, 9.11~12 이틀간 설계공모 등록에 총 42개사가 응모했으며, 이중 최종 7개사가 작품을 제출했다. 설계공모 활성화를 위해 공모작의 모델제작 및 과도한 3D이미지 작성을 제한하고 설계도서량을 간소화한 결과 젊고 유능한 신진건축가들이 높은 관심을 보인 것이 특징.

 

  • 시는 19일(수) 대학교수, 공공건축가, 서울시 기술심사위원 등 7명으로 구성된 작품심사위원회를 통해 당선작을 선정했다.

 

심사위원장을 맡은 배병길 대표(배병길도시건축연구소)는 “당선작은 우리나라 전통 가옥을 대표하는 한옥을 테마로 도시적 맥락(context)이 잘 표현되었고, 기존 공간과 전체적인 조화를 잘 이루고 있다”고 심사소감을 밝혔다.

 

공모 당선자인 제아건축사사무소에는 주얼리 비즈니스센터 건립공사에 대한 기본 및 실시설계권이 주어진다.

 

종로 귀금속 산업 종합지원시설인 주얼리 비즈니스센터는 6개월간의 설계를 거쳐 2015년 7월에 착공, 2016년 12월에 준공 될 예정이다.

 

시는 센터를 통해 귀금속·보석산업 발전전략 개발과 정보교류, 각종 전시 등 다양한 지원을 통해 귀금속 산업 활성화를 이끈다는 계획이다.

  

한편, 서울시는 특화산업지구 진흥계획으로 ▴종로 귀금속 지구에 ‘종로 주얼리 비즈니스센터’ 설립 ▴성수 IT 지구 ‘첨단산업과 전통 제조업의 상생 발전모델 창출’ ▴마포 디자인 출판지구에 ‘디자인·출판산업 집중 육성’을 추진 중이다.

 

천석현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장은 “주얼리 비즈니스센터가 준공되면 종로의 귀금속 산업 활성화는 물론 주변 낙후된 지역의 환경 개선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당선작의 설계 취지를 잘 살려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종묘와 궁장을 향한 얼굴

 

[다운로드]조감도 및 사업개요

출처: 서울시-건설 – http://infra.seoul.go.kr/archives/207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