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드코리아

지방자치단체

저소득장애인 서울시 맞춤형 집수리에 92.2% 만족

서울시가 ‘14년 저소득 장애인가구 115가구를 대상으로 개개인의 거주환경, 장애유형, 행동패턴을 고려한 무료 맞춤형 집수리를 완료했습니다.

집수리사업은 장애인 주거편의지원사업의 일환으로서, 서울시는 ‘09년100가구, ‘10년 153가구, ’11년 50가구, ‘12년 103가구, ‘13년 110가구를 지원한 바 있고, 올해 115가구를 공사 완공하여 총 631가구의 집수리를 완료했습니다.

특히, 올해 수혜가구의 만족도는 평균 92.2%로 매우 높게 나타났다.

또한 서울시는 장애인 생활환경 개선부분에 민간기업의 참여를 확대하기 위해 2013년 4월 한미글로벌이 설립한 사회복지법인 “따뜻한 동행”과 민관공동협약을 체결하여 ’13년 저소득 장애인 10가구의 집수리를 추가 지원한데 이어 올해도 서울시 지원 106가구에서 9가구를 추가 지원했습니다. 시는 장애인 본인의 희망 개선사항을 바탕으로 장애인의 특성을 적극 반영하기 위해 교수 및 장애전문가 등의 현장 합동 실사를 거친 후 장애유형별로 실생활에 불편을 최소화 하도록 설계안을 마련했습니다. 예컨대 휠체어를 이용하는 장애인의 경우 가정내 원활한 생활환경 조성을 위해 휠체어 이용이 가능한 맞춤형 싱크대를 설치하고 경사로를 설치하며 이동편의 증진을 위한 디지털 리모컨 도어락을 설치했습니다. 장애인이 주거생활에서 가장 큰 불편을 느끼는 화장실은 문턱을 제거하고 배수트렌치를 설치하였으며 안전한 이용을 위하여 안전손잡이와 샤워용 맞춤의자, 접이식 샤워시트를 설치했습니다. 이밖에도 디지털 리모컨식 전등 및 전동식 자동빨래 건조대 설치, 접근로 차양설치 등으로 안전성과 편리성을 높였습니다. 서울시는 중증장애인 가구를 집수리해줌으로써 장애인의 집 안 일상생활과 외출 등이 한결 편리해지면 사회참여활동도 보다 활발해지는 등 사회통합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장애인맞춤형집수리 예

서울시는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저소득 중증장애인 집수리사업을 추진하여 장애인들이 생활하는 환경에 편리성과 안정성을 보장해주고, 이를 통해 장애인의 삶의 질 향상과 장애인이 활동하기 안전하고 편리한 희망서울을 위해 적극적으로 지원하겠습니다.

내년도 집수리사업은 1~2월 사이 동 주민센터로 신청가능하며 집수리 세대주 및 세대원이 장애등급 1~4급 장애인인 차상위 이하 가구 중 주택 소유주가 개조를 허락하고 사업시행 이후 1년 이상 거주를허락한 경우 가능합니다.

출처: 서울시-복지·어르신·장애인 – http://welfare.seoul.go.kr/archives/324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