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드코리아

지방자치단체

우리 집 빗물관리 도와주는 '빗물이용주치의 2기' 활동

 

버려지는 빗물을 재이용하고 싶으나 방법을 잘 모르는 시민들에게 건물형태와 사용 용도에 맞게 빗물이용 시설을 홍보·안내하는 '빗물이용주치의 2기'가 8월부터 활동을 시작한다.

 

서울시는 지난해 7월부터 '빗물이용주치의' 제도를 운영하고 있으며, 올해는 20명의 빗물이용주치의를 7월 31일 위촉했다.

 

빗물이용주치의 위촉식

 

시는 작년 7월 서울대학교 한무영 교수(빗물학회 회장)를 총괄 주치의로 하는 '빗물이용주치의' 제도를 처음으로 마련해 빗물관련 전문가 23명이 활동했다.

 

이번에 위촉된 빗물이용주치의는 올 8월부터 '16년 6월 30일까지 활동하게 되며, 재능기부와 자원봉사로 참여하게 됐다.

 

지난해엔 25개 자치구별로 1명씩 활동 해왔으나, 이용관심도에 따라 이용 및 상담건수가 편중되어 올해는 빗물이용을 분야별로 나눠 자문과 상담을 할 수 있도록 개선했다.

 

분야별로는 도시농업연계, 빗물·환경교육, 설계·시공 등으로 나눠 활동한다.

빗물이용시설은 내리는 빗물을 건물 지붕에 있는 탱크에 모아 간단한 처리를 거친 후 텃밭, 조경, 화장실·바닥 청소 등에 활용할 수 있는 친환경 수자원 활용방법 이지만 유지관리나 활용방법이 미숙한 대부분의 시민들에겐 익숙하지 않다보니 사용에 어려움이 있었다.

 

이에 빗물주치의들이 빗물 재이용 방법을 잘 모르는 시민들에게 빗물이용시설에 대해 자세히 상담해 주는 역할을 한다.

 

우리 집에도 빗물이용시설을 설치하고 싶으나 정보를 잘 모른다거나 사용방법을 모를 경우 서울시 홈페이지, 다음카페 '빗물이용주치의'로 문의하면 상담 받을 수 있다.

 

이번에 주치의로 위촉된 이은수 노원도시농업네트워크 대표는 "농업에 수돗물보다 빗물이 좋음을 알고 있는 도시농부들에게 매우 유익한 제도가 될 것이다"며, "도시농부학교 교육과 세미나 등을 통해 빗물이용시설을 홍보하여 많은 시민들이 빗물을 이용할 수 있도록 열심히 활동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올 5월부터 현장조사원을 채용하여 빗물이용시설 전수조사를 실시 중이며, 시민과 건물관리자에게 사용방법 등을 적극 알리는데 노력하고 있다.

 

 

Source: 서울시-안전·소방·민방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