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드코리아

지방자치단체

외국인근로자여러분, 모국어 안전매뉴얼 배포합니다

안전매뉴얼

 

서울시는 늘어나는 건설현장 외국인근로자의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베트남, 캄보디아, 태국, 미얀마 4개 국어로 안전매뉴얼을 제작해 건설현장에 배포한다고 밝혔다.

 

지난 2월에 안전분야 전문 강사진 및 전문 통역사와 함께 건설공사 현장을 직접 찾아가 안전교육을 실시해 큰 호응을 얻고, 안전매뉴얼의 필요성이 높아진 데 대한 후속 조치이다.

  • 외국인 근로자가 언어소통 등의 문제로 공사현장 안전의식이 미흡하고 안전교육 부재로 재해가 이어지고 있어 외국인 근로자들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사진과 실제 발생한 사례 위주로 교육을 시행했다.
  • 대부분의 외국인근로자는 단기교육 후 현장에 투입되어 안전에 대한 의식이 부족하고 언어 장벽, 낯선 문화 등으로 인해 업무에 대한 이해도가 떨어져 안전교육과 안전매뉴얼이 꼭 필요하다.
  • 또한, 건설현장은 원활한 의사소통에 의한 협동작업이 중요하므로 외국어로 된 안전표지와 안전수칙을 공사 현장에 부착해 외국인 근로자를 안전사고로부터 보호하도록 실행중이나 안전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상기하고자 외국인 근로자 안전매뉴얼을 제작했다.

 

서울시가 발주한 지하철 공사현장 등 대형 공사장에 근무하는 300명에 가까운 외국인근로자의 국적을 보면 2014년 8월 현재 베트남(83명), 캄보디아(82명), 중국(65명), 미얀마(29명), 태국(22명) 순으로 높았다. 중국인은 대부분 조선족으로 의사소통에는 문제가 없었다.

  • 국내 건설현장이 근로자들로부터 3D업종으로 외면 받으면서 그 자리가 외국인근로자로 채워지고 있어 공사현장에서 외국인근로자들을 만나는 것도 낯설지 않다.

 

『외국인근로자 안전매뉴얼』은 공사현장에서 외국인근로자의 생명을 지키고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기본적인 공사장 안전 수칙 등을 쉽게 이해하고 숙지할 수 있도록 만화로 제작되어 외국인근로자의 이해를 돕는다.

  • 안전매뉴얼은 현장에서의 마음가짐, 의사소통, 개인보호구, 작업도구 등 근로자 안전을 위한 내용과 정리정돈, 사다리, 작업대, 흙막이, 위험물, 가연물, 건설장비 등 현장 안전을 위한 사항, 폐기물 관리 등 환경의 보호, 공사현장에서 꼭 필요한 필수 한국어, 근로자보호 기본사항 10대 항목 등의 내용이 포함돼 있다.

 

『외국인근로자 안전매뉴얼』은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휴대가 가능한 크기의 포켓북(수첩) 형태(9×14cm, 100page)로 제작하여 항상 꺼내 볼 수 있도록 했다.

 

특히 서울시 건설알림이(http://cis.seoul.go.kr) 사이트에서 전자(PDF)파일 형태로 다운받아 볼 수 있어 누구나 외국인근로자 교육용 교재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하였다.

 

천석현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장은 “앞으로도 외국인근로자들의 안전의식을 고취시키는 안전교육을 강화해 나가겠다”며 “안전매뉴얼을 다양한 외국어로 개발하고 내용을 지속적으로 업그레이드해 건설공사 안전사고 예방 및 외국인 근로자들의 근로환경 개선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다운로드]외국인 근로자 안전매뉴얼(캄보디아)

[다운로드]외국인 근로자 안전매뉴얼(미얀마)

[다운로드]외국인 근로자 안전매뉴얼(태국어)

[다운로드]외국인 근로자 안전매뉴얼(베트남)

출처: 서울시-건설 – http://infra.seoul.go.kr/archives/189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