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드코리아

지방자치단체

연남동, 염리동, 새창고개 경의선 폐철길 2㎞ 숲길로 변신했습니다

연남동 전경

연남동 전경

 

서울시는 지난 ’12년 4월 개장한 1단계 대흥동 구간(760m)에 이어 경의선 폐철길 2단계 구간 총 2km를 ‘경의선숲길’로 변신 완료, 27일(토) 시민에게 개방한다.

 

이번에 추가 개방되는 ‘경의선숲길’ 2단계 구간은 ①연남동(1,268m) ②새창고개(630m) ③염리동(150m)으로, 서울시는 각 장소별 매력과 이용 포인트를 소개했다.

 

이로써 ‘경의선숲길’ 총 6.3km 중 2.7km가 공사를 완료했으며, 내년 5월이면 전 구간 숲길이 완성을 앞두고 있다.

  • ‘경의선숲길’은 수명을 다한 공간에 새 생명을 불어넣는 서울시의 도시재생 프로젝트 중 하나다. 지상으로 달리다 ’05년 지하화를 시작한 경의선의 좁고 긴 지상구간(용산구 문화체육센터~마포구 가좌역, 총연장 6.3㎞, 폭 10m~60m)에 조성 중이다.

 

‘경의선숲길’이 모두 완성되면 주택가, 도심의 고층빌딩 사이를 가로질러 서강대, 홍대·연남동 번화가, 동네 상가, 전원주택지를 달려 홍제천에 이르는, 과거와 현재를 한 길에서 만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 조선시대 새로운 창고인 만리창(1608년 설립)과 상인들의 애환이 담긴 새창고개, 일제강점기 인공하천인 선통물천, 1977년 난지도 제방 축조 공사로 지상에서 사라진 세교천 등 이야기를 만날 수 있다.

 

경의선숲길에는 길마다 크고 작은 잔디마당과 광장이 연결돼 있다. 이 공간들은 주민들이 다양한 용도로 이용해가면서 필요한 시설들을 넣어 지속가능한 공간으로 완성해가게 된다. 한 마디로 ‘비우고 채워가는 공원’인 셈.

 

<①연남동(1,268m) : 공연·예술로 활력 넘치는 길.. 1km 은행나무길 가을명소 기대>

첫째, 연남동 구간은 요새 가장 뜨는 동네인 연남동을 가로지르고 있어 ‘경의선숲길’에서 가장 활력 넘치는 길이라고 할 수 있다. 지하철 홍대입구역 3번 출구로 나오면 큰 소나무가 숲길의 시작을 알리는 늘 시끌벅적한 홍대 번화가를 길 하나 사이에 두고 있다.

  • 홍대 등 거대상권에 밀려난 예술가들이 많이 연남동은 ‘젠트리피케이션’ 해결을 위해 새로 이주한 예술가와 공동체가 지역주민들과 힘을 합쳐 벼룩시장, 예술교실 등을 열며 마을경제를 함께 만들어가고 있는 지역이다.

젠트리피케이션(Gentrification) :영국 산업혁명 이전 옛 토지귀족을 뜻하는 ‘젠트리’가 특정지역에 들어와 그곳의 물리적 환경을 바꾼다는 의미로, 도시환경의 변화로 중·상류층이 도심 주거지로 유입되면서 주거비를 끌어올리고 비싼 월세나 집값 등을 감당할 수 없는 원주민들이 다른 곳으로 밀려나는 현상을 말한다.

 

이 구간에서 가장 눈에 띄는 공간은 폐철길을 따라 옆으로 늘어선 1km에 달하는 은행나무 길이다. 아름드리 은행나무 그 사이를 흙길로 조성해 가을에는 노란 은행나무 단풍잎이 흩날리는 아름다운 산책로로 변신할 것이다.

 

은행나무 길을 따라 공원의 중심을 흐르는 실개천도 눈길을 끈다. 이 실개천은 공항철도에서 올라오는 지하수를 끌어올려 만든 것으로, 지금은 사라진 세교천을 형상화한 것이다.

 

<②새창고개(630m) : 경의선으로 단절된 옛 고갯길 복원해 역사성 재해석>

둘째, 새창고개 구간은 지금의 용산의 유래가 되는 곳으로 경의선으로단절되었던 구간을 이어 역사성을 재해석했다. 지하철 공덕역 10번 출구와 바로 연결된다.(마포구 도화동 현대아파트 부근)

  • 새창고개는 17세기 후반 상업의 발달로 선혜청의 새 창고로 설치된만리창이 있던 고개에서 유래했으며, 인왕산과 무악(안산)에서 한강으로 뻗은 네 개의 산줄기 중 아현-만리현-용산으로 이어지는 산줄기 끝 용(龍)의 허리에 위치하고 있어 현재 용산(龍山)의 유래가 되기도 하는 곳이다.

 

고개의 지형 특성을 이용해 조성된 이 구간은 경의선으로 단절되었던 구간에 우리민족의 상징목인 대형 소나무를 심어 능선을 복원하고, 주변 아파트와 이어지는 길을 꼬불꼬불 재미나게 만들어 주민들의 접근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또, 남산과 N서울타워, 마포 동부지역, 용산 서부지역이 시원하게 내려다 보이는 조망공간과 백범교 아래에는 무대공간과 광장이 설치돼 한여름 도심 속 피서지로 적격이다.

 

<③염리동(150m) : 메타세콰이어길, 느티나무 터널로 시원한 빌딩 속 정원>

셋째, 공덕역과 연결되는 또 하나의 경의선숲길, 염리동 구간은 메타세콰이어길과 느티나무 터널이 보는 것만으로도 시원한 ‘빌딩숲 속 녹색정원’을 표방한다. 또, 비우고 채워가는 경의선숲길의 콘셉트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공간이기도 하다.

 

이 구간은 1단계 대흥동 숲길과 연결되며 나머지 구간에 비해 규모는 작지만 과거 철길을 재현한 공간, 작은 연못, 탁 트인 잔디밭, 곳곳에 심은 나무들이 어우러져 알찬 느낌을 준다.

  • 이곳은 연남동 구간에 이어 경의선숲길에 만들어진 두 번째 ‘참여의 숲’으로 작년 식목일 시민모임 ‘생명의 숲’과 시민들이 직접 이곳에 느티나무, 조팝나무 등 2,000주를 심은 바 있다.
  • 또, 염리동 구간과 이어지는 폐선 부지에는 매주말마다 친환경 소재로 만든 생활소품, 수공예품와 친환경 농산물, 간식 등을 사고파는 상설시장 ‘늘장’도 볼거리다. 공덕역 1번 출구로 나와 직진→좌회전→우회전하면 된다.

 

아울러 서울시는 ‘경의선숲길’ 2단계 시민개방과 함께 숲길운영의 패러다임도 기존 관 주도에서 시민 중심으로 발전시킨다.

 

이와 관련해 지난 2월 경의선숲길의 운영과 관리를 전담할 비영리단체 ‘경의선숲길지기’가 발족했다. 시민, 전문가, 기업들로 구성된 ‘경의선숲길지기’는 경의선숲길을 서울시 최초로 시민 주도로 운영하는 공원으로 만들어갈 계획이다.

 

‘경의선숲길지기’는 미국 뉴욕의 하이라인을 관리·운영하는 ‘하이라인친구들’처럼 시민이 주도하는 운영 시스템이 최대한 빨리 자리잡을 수 있도록 운영금 마련 방법과 관리 방안 등을 지속 모색할 예정이다.

  • ‘경의선숲길지기’는 ▴연남동지기 ▴창전동지기 ▴대흥동지기 ▴염리동지기 ▴도화원효지기 등으로 구성된다.

 

서울시는 우선 운영에 필요한 일부 예산을 지원하고 시민단체 등에서는 재능기부로 공연, 공예품 만들기 등 프로그램을 운영해 여기에서 만들어진 수익을 공원 운영 기금으로 사용한다는 계획이다.

 

오해영 서울시 푸른도시국장은 “경의선 100년의 역사 위에 만들어지는경의선숲길은 시민과 함께 완성해 가는 공원으로, 지역의 문화와 예술,과거와 현재를 한 길에서 만나는 시민공간으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된다”며 “내년 5월 시민들에게 6.3km 전 구간을 모두 개방할 수 있도록 나머지 구간에 대한 공사를 차질 없이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위치도2 위치도

<위치도>

[다운로드]관련사진

출처: 서울시-건설 – 연남동, 염리동, 새창고개 경의선 폐철길 2㎞ 숲길로 변신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