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드코리아

지방자치단체

시중 유통 절임 배추 식중독·노로바이러스 '안전'

”시중 유통 절임 배추 식중독·노로바이러스 안전”

 

  •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 시중 유통 절임배추 안전성 검사 결과 발표
  • 절임배추 인기에 따른 안전성 확보 위해 처음으로 검사 실시
  • 285종의 잔류농약과 노로바이러스, 식중독균 검사 결과 모두 불검출
  • 시, “김장철 절임배추 사용 증가로 지속적으로 조사하여 정보 제공”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이 김장철을 맞아 시중에서 유통되는 절임배추 30건을 표본 수집해 조사한 결과, 잔류농약, 식중독균 및 노로바이러스가 모두 검출되지 않아 안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식생활의 간편화 추구로 절임배추 이용률이 급증함에 따라 시민들의 먹거리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처음으로 실시했다.  
시는 지난 8월부터 11월까지 서울소재 백화점 및 대형마트에서 유통되는 절임배추 30건을 표본 수집해 ▴잔류농약(다종농약 다성분 285종) ▴식중독균 ▴대장균 ▴노로바이러스를 검사했다.

시는 김치는 김장철 외에도 상시 담그기 때문에 8월부터 11월까지 장기간에 걸쳐 조사했다.

검사결과 살모넬라, 황색포도상구균과 같은 식중독균이나 겨울철 식중독 발생의 주요 원인인 노로바이러스, 잔류농약 285종 모두 검출되지 않아 안전한 것으로 판명됐다.

시는 다만 유통·보관 과정에서 미생물 오염이 일어날 수 있기 때문에 취급할 때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정권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장은 “절임배추 사용이 날로 늘고 있어 이번에 처음으로 안전검사를 실시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조사해 정보를 제공하고 필요하면 절임배추에 대해서도 합리적인 기준이 설정될 수 있도록 식품의약품안전처에 건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보도자료 전문 보기

 

출처: 서울시-건강·식품위생 – http://health.seoul.go.kr/archives/373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