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드코리아

지방자치단체

시민 참여로 용산공원 일대 미래모습 구상

□ 용산미군기지가 2016년 말까지 평택으로 이전하면 그 자리에 2017년~2027년까지 장기적, 단계적으로 조성될 1,156만㎡의 대규모 용산공원.

□ 서울시가 용산미군기지의 본격적인 공원 조성사업에 앞서 지난 백년의 용산에 대한 기억과 흔적을 살펴보고, 시민들과 함께 미래모습을 구상하는 ‘용산공원 특별展’과 ‘용산공원 일대 미래모습 청책토론회’ 를 마련했다.

 

□ 특히 올해는 용산이 서울로 편입(1914년)된 지 정확히 100년 되는 해이자, 1차 세계대전 100주년이 되는 시기로 용산공원에 대한 도시 공간적, 세계사적 가치와 의미를 재조명한다는 데 의미가 있다.

 

○ 용산은 서울의 중앙에 위치함에도 불구하고 도심의 관문이자 한강의 지리적인 이점 때문에 서울 편입 후 일본군 병영(1904년~1945년), 용산미군기지(1945년~현재)로 1·2차 세계대전과 역사를 같이 하며 줄곧 군사기지로 자리해왔다.

 

○ 2003년 한미 양국 간 군사기지 이전합의에 따라 용산미군기지는 2016년 말까지 평택으로 이전하고, 중앙정부(국토교통부)는 이 일대를 공원으로 조성한다는 종합기본계획을 발표, 현재 보완용역 추진 중이다.

 

□ 서울시는 전시회와 토론회 결과를 수렴해 시민들이 바라는 용산공원 및 주변지역 관리방안을 구체화하고, 그 내용을 바탕으로 용산공원 등에 대한 결정권한이 있는 중앙정부(국토교통부)에 의견을 전달해 지속적으로 협의, 향후 본격적인 사업 추진 시 예상되는 사회적 갈등을 최소화 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4() 14, '용산공원 일대 미래모습' 시민 의견수렴 위한 청책토론회>

□ 우선 4일(목) 청책토론회는 서울시가 주최하며, 시민사회(시민이 만드는 용산공원을 위한 공동대책위원회)와 전문가 그룹(도시계획 정책자문단)이 공동 주관, 신청사 3층 대회의실에서 열린다.

 

□ ‘미래서울 중심공간으로의 용산공원 조성 및 주변지역의 바람직한 관리 방향’에 대해 그간 논의를 진행해 온 전문가들의 연구 성과를 공유하고, 다양한 시민의견을 듣고자 한다.

 

○ ‘시민이 만드는 용산공원을 위한 공동대책위원회’는 녹색연합, 문화연대, 서울환경운동연합 등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12년 10월과 ‘13년 3월 ‘용산공원 시민사회 대토론회‘를 개최한 바 있다.

 

□ 청책 토론회엔 박원순 서울시장, 도시계획·조경 등 분야별 전문가, 시민 15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 이번 토론회는 도시계획 정책자문단의 이세걸 사무처장(서울환경운동연합)의 사회로, ▴용산공원 조성계획 현황 ▴전문가의 주제발표 ▴분야별 전문가들의 5분 발표 ▴참가자들의 자유토론 ▴시민사회활동 소개 순으로 진행된다.

 

○ 주제발표는 용산공원 조성계획에 대하여 국토교통부(용산공원조성추진기획단)의 종합기본계획 보완용역 책임자인 김영민 교수(서울시립대학교)가 발표하며,

 

○ 서울시 도시계획 정책자문단 용산분과 위원장인 조명래 교수(단국대학교)와 서울형 공공조경가 그룹 위원장인 김인수 소장(환경조형연구소 그륀바우)이 그간 전문가, 시민사회와 함께 연구, 논의한 내용을 중심으로 발표한다.

 

○ 주제발표가 끝나면 ‘용산공원을 바라보는 다양한 시각(視覺) 5분’ 이라는 주제로 용산미군기지 시설의 문화재적 가치, 토양지하수 오염문제, 남산 등 주변지역 경관 관리 등 용산공원을 둘러싸고 있는 주요 이슈들에 대한 문제의식을 시민과 공유할 계획이다.

 

□ ‘용산공원 일대 미래모습 청책토론회’는 서울시 인터넷방송 라이브서울(http://tv.seoul.go.kr)을 통해 생중계되며, 직접 참여를 원하는 시민은 누구나 사전등록 없이 토론회 참석이 가능하다.

 

<신청사 1층 로비에서 9.18()까지 '용산공원 특별' 사진전 개최>

□ 먼저 서울시는 8월 28일(목)부터 9월 18일(목)까지 신청사 1층 로비에서『용산공원 특별展-지난 세기의 기억과 흔적을 넘어』를 개최한다.

 

○ 이번 전시는 지난 백년간 용산지역의 역사적 변화를 재조명하고, 이를 통해 용산이 21세기 수도 서울의 진정한 중심부로서의 위상과 역할을 되찾고 시민모두가 누릴 수 있는 공원으로 계획될 수 있도록 다 함께 논의하기 위해 기획됐다.

 

□ 전시는 군사기지로 사용되었던 용산공원의 모습과 내·외부 자연경관을 담은 사진 30여점 및 용산의 공간 변화를 볼 수 있는 고지도·근현대지도 등으로 구성했다.

 

□ 특히 전시장에는 ‘시민이 그리는 용산공원의 미래’라는 주제로 시민참여공간을 마련, 엽서크기의 종이에 시민들이 바라는 용산공원의 모습을 다양한 글과 그림으로 남길 수 있다.

 

□ 이제원 서울시 도시계획국장은 “용산공원과 그 주변지역이 시민의 삶과 직접적으로 연계되는 미래서울의 중심 공간이 될 수 있도록 중앙정부, 시민, 전문가, 시민단체 등과 함께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보도자료 첨부

시민 참여로 용산공원 일대 미래모습 구상

출처: 서울시-주택·도시계획·부동산·마곡사업 – http://citybuild.seoul.go.kr/archives/372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