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드코리아

지방자치단체

서울 거주 외국인주민, ''치안·교통·깨끗한 환경 좋아''

  •  서울시, ‘외국인주민 서울생활 살피미’ 2014 상반기 모니터링 결과 발표

  •  22개국 78명, 본인과 주변 외국인주민 일상생활 불편 모니터링 및 설문조사

  •  ‘안전한 밤길 등 치안상황’, ‘편리한 교통체계’, ‘깨끗한 도시환경’ 최고로 꼽아

  •  ‘응급상황 외국인 안내시스템 미흡’, ‘기관마다 다르게 이름표기된 신분증명서’ 불편

  •  138건의 모니터링 의견 중 43건은 관련부서·기관 통보해 개선 요청

  •  시, “지속적인 소통과 모니터링으로 외국인주민이 더욱 살기 좋은 도시 만들 것”

 

 

서울에 사는 외국인주민은 서울살이의 좋은 점으로 밤늦게 다녀도 ‘안전한 치안상황’, 환승 및 버스도착 알림서비스 등 ‘편리한 교통체계’, 도시임에도 공기가 맑고 산과 녹지가 많은 ‘깨끗한 도시환경’을 꼽았다.

 

 반면 불편한 점으로는 화재, 긴급구조 등 ‘응급상황 시 외국인에 대한 안내시스템 미흡’과 ‘기관마다 다르게 이름표기 된 신분증명서’ 등을 꼽았다.

국적에 따라 관심사나 불편을 느끼는 분야도 다소 차이를 보였다. 유럽·미주권 서양인은 문화적 차이에서 오는 불편함이 높은 반면, 동양인은 일상생활의 불편함에 민감하고 이와 관련된 외국인주민정책에 대해 관심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 유럽·미주권의 서양인은 문을 출입할 때 뒷사람을 배려하지 않는 에티켓, 앰뷸런스가 지나가도 길을 비켜주지 않는 운전습관 등의 문화적, 정서적 차이에서 오는 불편함이 큰 것으로 나타났고, 아시아권의 동양인은 정서적인 적응도는 높은 반면 이름표기, 신분증명 등 일상생활의 불편함을 많이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서울시가 운영 중인 ‘외국인주민 서울생활 살피미’ 2014 상반기 모니터링 결과로, 시는 총 138건의 모니터링 의견 중 조치가 필요한 43건을 관련부서·기관에 통보해 개선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 2012년부터 시작된 ‘외국인주민 서울생활 살피미’는 1년 단위로 위촉돼 현재 22개국 78명이 활동하고 있으며, 본인과 주변 외국인주민 일상생활 불편을 모니터링하고 있다. 이번 결과는 상반기 모니터링과 지난 8월 22일 간담회 설문조사까지 포함했다.

 

○ 서울시는 모니터링 의견을 시 관계부서는 물론 국가기관, 자치구, 공공기관, 민간기업 및 단체 등 관련기관에 통보해 지적사항이 개선되도록 권고하고 조치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예컨대, ‘응급상황 시 외국인에 대한 안내시스템 미흡’과 관련해선 TBS교통방송에 협조를 요청해 8월부터 영어FM(FM101.3MHz)에서 재난사고 발생 시 병원 등 관계기관 연락처를 실시간 안내방송 하고 있다.

 

○ 이와 함께 교통사고 등 위급상황 발생 시 신속한 응급구조 활동 및 응급차량에 대한 양보운전의 필요성 및 당위성도 안내하고 있다.

 

아울러 시는 ‘기관마다 다르게 이름표기된 신분증명서’로 혼란과 불편함을 느끼는 외국인주민의 불편을 덜고자 외국인등록증에 한글이름을 동시에 표기하는 방법을 출입국사무소에 건의 할 예정이다.

 

○ 이는 중국동포들이 한국이름을 쓰고 있음에도 외국인등록증을 비롯한 각종 증명서에 한국이름을 쓰지 못하고 중국어 발음의 영문표기를 해야 하는 불편함이 커 이를 개선하기 위함이다.

▸ 예를 들어, 중국동포 홍길동(洪吉童)씨는 홍길동이라는 한국이름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외국인등록증에는 ‘HONG JITONG’으로 영문으로 표기되고, 한글로 된 사업자등록증에는 ‘훙지투웅’으로 표기되고 있다.

 

○ 이외에도 다른 문화권 외국인주민들도 신용카드, 고지서 등에는 발음이 한국식으로 번역된 이름이 표시돼 불편함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윤희천 서울시 외국인다문화담당관은 “외국인주민정책은 외국인주민의 눈으로 바라보는 것에서부터 시작되어야 한다”며 “외국인주민 서울생활 살피미를 통한 지속적인 소통과 모니터링을 통해 다양한 국적의 외국인이 더욱 살기 좋은 도시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소식

출처: 서울시-여성·보육·청소년 – http://woman.seoul.go.kr/archives/283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