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드코리아

지방자치단체

서울시, 19일 밤 서울시내 7개 지역서 찾아가는 청소년 거리상담

서울시, 19일 밤 서울시내 7개 지역서 찾아가는 청소년 거리상담

– 19일(금) 16시~22시, 서울시 청소년 시설 연합 찾아가는 거리상담 실시

– 40여개 청소년시설, 전문 상담사, 자원봉사자 등 200여명이 긴급구호와 다양한 상담, 문화프로그램 제공

– 가출 등 위기 청소년 발견 시 가정복귀 지원 및 쉼터·상담프로그램 안내

– 市, 가출·거리배회 청소년 조기 발견해 유해환경에 노출되지 않도록 차단 주력

□ 서울시는 19일(금) 오후 4시부터 밤 10시까지 노원역, 왕십리역광장, 신림역 포도몰 등 청소년들이 많이 모이는 밀집지역 7곳에서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2014년도 3분기 서울시 청소년시설 연합 찾아가는 거리상담(아웃리치)’을 실시한다.

※ ‘거리상담(아웃리치, Outreach)’는 현장으로 찾아가 가출·거리배회 청소년을 조기에 발견해 가정 복귀를 돕거나 청소년들이 유해환경에 빠져들지 않고 안전한 생활을 유지하면서 당면한 문제를 해결하도록 지원하는 구호활동이다.

□ 이번 거리상담은 지난 4월과 6월에 이어 세 번째로 실시되며, 효과적인 상담, 구호를 위하여 청소년쉼터, 청소년상담복지센터, 청소년성문화센터, 인터넷중독예방상담센터, 학교 밖 청소년 지원센터, 징검다리 거점공간 등 총 40개 청소년시설에서 전문상담사, 자원봉사자 등 200여명이 참여한다.

○ 활동지역은 저녁시간대 청소년들이 많이 모이는 ▴노원역 ▴왕십리 광장 ▴천호동 로데오거리 ▴잠실역 ▴신림역 인근 르네상스, 포도몰 일대 ▴김포공항역 ▴은평 평화의 공원 등 7개 지역이다.

□ 이번 거리상담에서는 청소년들이 건강하고 안전한 학교 생활을 할 수 있도록 학교 폭력, 진로고민 등에 대한 상담과, 심리 검사 등을 실시하고, 다양한 청소년시설의 주요 프로그램과 사업 등을 중점적으로 안내한다.

○ 청소년상담복지센터에서는 1388 청소년전화 이용 안내, 간이 심리 검사와 진로상담, 성격유형 검사, 학교 폭력 상담을,

○ 인터넷중독예방상담센터(아이윌 센터)에서는 스마트폰 과다사용 예방과 중독여부 자가 체크, 스마트폰 없이 즐길 수 있는 놀이 등을,

○ 청소년성문3화센터에서는 성(性)에 대한 인식 조사, 성폭력을 예방하는 방법과 피해를 입었을 때 대처방법 및 신고 요령 등을,

○ 학교 밖 청소년 지원센터와 비인가대안교육기관 등에서는 정규학교를 나온 청소년들에게 다양한 대안교육기관과 프로그램 등을 안내한다.

○ 또한, 가출 등 위기 청소년이 발견될 경우 전문상담을 실시해 집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돕거나 쉼터, 상담프로그램 등을 안내하여 위기상황으로부터 안전하게 보호할 계획이다.

□ 지난 4월과 6월에 실시한 연합 상담에서는 17,170명에게 다양한 상담서비스를 제공하는 한편, 가출청소년 46명을 발견하여 쉼터 등 기관연계와 귀가 조치한 바 있다.

□ 이밖에도 현장에 있는 학부모 등 지역주민에게 가출 등 위기 청소년들에 대한 관심과 지원을 촉구하는 캠페인도 실시하며, 유흥음식점, 편의점, 노래방 등의 업소에는 미성년자 출입제한, 담배, 주류 등의 판매 금지에 대해서 안내한다.

□ 김영기 서울시 아동청소년담당관은 “본격적인 가을행락철이 시작되면 가출하거나 거리를 배회하는 청소년이 증가하므로, 사전 예방 활동이 중요하며, 학부모를 비롯한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관심”을 당부했다.

□ 서울시는 분기별 실시하는 ‘청소년시설 연합 거리상담’ 이외에도, 청소년쉼터를 통해 정기적으로 거리상담을 실시하고 있다.

○ 청소년단기쉼터와 중장기쉼터에서는 신림역과 안양역 인근에서 매월 1회씩 거리상담을 실시하며,

○ 청소년이동쉼터 버스를 강북권과 강남권으로 나누어, 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요일마다 정해진 장소에서 운영하고 있다.

출처: 서울시-여성·보육·청소년 – http://woman.seoul.go.kr/archives/295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