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드코리아

지방자치단체

서울시, 미국 뉴욕에서 금융분야 투자유치설명회 개최

– 글로벌 금융기관 집적된 뉴욕에서「2014 파이낸셜 허브 서울컨퍼런스」개최

– 여의도 금융중심지 조성·서울 금융투자 환경, 세계수준의 도시 서울 등 홍보

– JP모건, 모건스탠리 등 60여개 글로벌 금융사 고위급 임직원 100여명 참가

– 미국 최대 한인은행 BBCN Bank와 서울진출 및 금융중심지 조성협력 MOU

– 박 시장, 씨티그룹 마이클오닐 회장과 면담 통해 서울 투자유치 관심 이끌기도

– 23(화), 서울에 미진입한 주요 금융기관 1:1 방문·투자상담 실시

==================================================================================

□ 박원순 시장이 22일(월) 17시<현지시간> 뉴욕 매리어트마르퀴스 호텔에서 금융감독원과 공동으로 개최하는「2014 파이낸셜 허브 서울 컨퍼런스(Financial Hub Seoul Conference)」에 참석, 세계 최대 금융도시인 뉴욕에 집적된 글로벌 금융기관을 대상으로 서울의 금융 및 투자환경을 소개하고, 서울에 대한 관심과 적극적인 투자를 당부했다.

 □ 특히 박 시장은 씨티그룹 마이클오닐(Michael E. O'Neill) 회장과 개별면담을 통해 서울시의 금융 투자유치 활동에 대한 관심을 이끌어내고, 미국 최대 한인은행인 BBCN Bank와 금융허브 정책 지원 및 여의도 금융중심지 조성협력에 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날 컨퍼런스에는 JPMorgan, BNY Mellon, Morgan Stanley 등 60여개 글로벌 금융사 고위급 임직원 100여명이 참가해 서울의 금융정책에 대한 높은 관심과 활발한 논의를 펼쳤다.

 ○ 한국 AON코리아 에릭호프만(Eric H. Hoffman) 부회장은 외국 금융인의 시각에서 서울의 금융비지니스 및 외국인 생활환경 등 한국 금융시장의 매력을 외국금융사 임직원들에게 직접 소개했다.

 ○IFC Seoul의 임대 및 운영을 총괄하는 AIGGRE 존 휘태커(John Whitaker) 사장은 서울국제금융센터의 입주 시 지원방안을 홍보하는 등 적극적인 유치활동을 펼쳤다.

 ○ 씨티그룹 마이클오닐(Michael E. O'Neill) 회장 및 코리아소사이어티 마크민톤(Mark Minton) 대표, SIFMA 랜디스눅 (Randy Snook) 부회장은 환영사와 축사를 하기도 했다.

 □ 서울시는 서울진출에 관심이 많은 미국 금융기관의 고위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서울의 금융산업과 여의도 금융중심지를 중점적으로 소개하고, 시와 중앙정부(금융위, 금감원) 차원의 금융규제 완화 및 인센티브 지원계획 등을 집중적으로 홍보했다.

 □ 이와 함께 외국인 거주 환경 및 생활 편의 개선을 위해 건립한 외국인학교와 외국인 임대아파트, 외국인을 위한 의료지원 시설 등 외국인의 투자환경을 유도하기 위한 글로벌도시 서울의 면모를 강조했다.

 ○ 서울시는 외국인학교 유치를 통해 한국에서 경제활동을 하는 외국인 투자자들의 교육여건을 개선하고, 외국인 전용 임대주택 확대 공급, 외국인 전용 의료시설, 외국인 투자자를 위한 글로벌 비지니스센터 운영 등을 통해 투자 및 생활환경을 대폭 개선하고 있다.

 □ 설명회엔 국민연금과 한국투자공사도 유치활동에 참여, 글로벌 기금운용 전략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 이번에 양해각서를 체결한 BBCN Bank는 캘리포니아주 로스엔젤레스에 본사를 두고 있는 미국 최대 한인은행으로 50개의 지점망을 보유하고 있으며, 2014년 포브스지에 ‘Best Banks in America’로 선정된 바 있다.

 □ 서울시는 BBCN Bank사와의 MOU 체결을 계기로 BBCN Bank 및 글로벌 금융사들의 서울진출 및 사업 확대를 기대하고 있으며, 여의도 금융중심지에 대한 글로벌 금융사들의 관심이 고조되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서울시는 투자유치설명회에 이어 23일(화)에는 서울에 미진입한 뉴욕 현지 금융기관 8개사 및 미국 증권산업금융시장협회(SIFMA)를 개별 방문해 각 기관별 투자계획과 관심분야를 청취하고, 아시아 진출의 주요 거점으로서 서울의 가능성을 알리는 한편, 서울 진출 시 필요한 협력과 지원을 약속하는 등 적극적 투자유치 활동을 전개해 나갈 계획이다.

 ○ 개별 금융기관 면담에서는 금융위, 금감원의 동반 방문을 통해 국내 진출 및 금융업 인허가 등과 관련한 구체적인 분야에 대한 논의가 가능토록 할 예정이다.

 □ 한편, 서울시는 그동안 동북아시아의 글로벌 금융허브 도시로 발돋움하기 위해 여의도를 국제금융중심지구로 지정하고, 여의도에 핵심인프라 시설인 서울국제금융센터(IFC Seoul)를 건립했으며, 여의도에 국내·외 금융기관을 집적시키고자 정책적으로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

 ○ '09년부터 해외 투자유치설명회를 매년 개최하고 있으며, 금년에는 6월 호주 자산운용사에 이어 이번에 뉴욕을 대상으로 개최하게 됐다.

금융투자유치설명회 개최 실적

– '09 홍콩·싱가포르, '10 런던, '11 뉴욕, '12 홍콩, '13.4 중국(상해), '13.9 호주(시드니, 멜버른)

 

□ 박원순 시장은 “글로벌 금융기관이 집적된 뉴욕의 이번 금융투자유치설명회를 통해 서울이 아시아 금융허브로 손색없는 매력적인 도시라는 것을 글로벌 금융인들이 충분히 인식하고, 서울을 아시아 영업확대 진출거점으로 반드시 고려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소식

출처: 서울시-경제·일자리 – http://economy.seoul.go.kr/archives/418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