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드코리아

지방자치단체

'서울시 다문화 이해교육' 6년간 청소년 14만명 찾아갔다

  •  2008년 개설 당시 1,113명으로 시작, ‘13년 4만4,481명으로 큰폭 증가

  • → 올해 상반기(~8월) 유·초·중·고 73개교, 623회, 2만9,716명 대상 교육

  •  강사 12개국 14명 자원봉사로 시작 ‘13년 격상, ‘14년 29개국 35명

  •  ‘찾아가는 교육’, ‘양질의 교육콘텐츠’, ‘눈높이 교수법’ 3박자 고루 갖춰

  •  학교에서 신청하면 유럽 등 외국인 강사가 직접 가서 생생한 자국문화 교육

  •  유치원생 ‘전통의상·악기·춤’ 체험, 청소년 연 4회 유명 외국인강사 특강 등

  •  엄격한 강사 평가, 효과적인 교수법 개발을 위한 강사교육 등 사후관리

  •  ‘14년 교육만족도 96%, 강사에 대한 만족도 94%로 절대다수가 호평

  •  시, “다문화 부정적 인식개선 뿐만 아니라 타 문화에 대한 편견, 차별 해소 노력”

 

다문화 인구 100만 시대. 서울시가 어린이와 청소년들의 문화 다양성 이해를 높이기 위해 ‘08년부터 운영하고 있는 ‘교실로 찾아가는 다문화 이해교육’이 6년간 총 2,833회 13만9,621명을 찾아갔다.

 

특히, ‘08년 1,113명으로 시작해 6년 새 연간 교육인원 4만4,481명(‘13년)으로 약 40배나 큰 폭으로 증가했다.

 

○ ‘08년 1,113명, ‘09년 1,616명, ‘10년 2,048명, ’11년 1만2,279명, ‘12년 4만8,368명, ‘13년 4만4,481명.

 

○ 2014년 3월부터 8월까지 진행된 다문화 이해교육 운영 결과, ‘13년 58개교 2만3,200명에서 ‘14년 73개교 2만9,716명(청소년수련관 5곳, 500명 포함)으로 전년 동기대비 25% 증가세를 보였다.

 

이 교육은 유치원·초·중·고등학교가 신청하면 찾아가는 교육으로, 각 학교별로 월 3회 이내로 신청횟수를 제한했음에도, 접수시작 하루 이틀 만에 마감되는 등 열의가 매우 높다.

 

○ 신청 접수는 매월 18일부터 25일까지 서울글로벌센터 영문 홈페이지에 접속해 원하는 대상국가, 강사명, 수업 날짜 및 시간을 클릭 해 신청하기를 누르면 된다.

 

강사도 ‘08년 12개국 14명의 자원봉사로 시작해 ‘13년엔 전문강사로 격상, 올해는 강사풀이 유럽, 미주, 아프리카, 아시아 등 29개 국가, 35명으로 늘어 유치원부터 초·중·고등학교를 직접 찾아가 생생한 자국문화를 소개하고 있다.

 

외국인 강사 현황(14.8)

 

교육만족도도 매우 높다. ‘14년 참여학교 및 초·중·고등학생 만족도 조사결과(25개 참여학교 및 학생 300여명 대상) 교육내용에 대해 참여학교는 96%가, 외국인강사에 대해 학생들은 94%가 만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서울시는 조만간 유럽권, 아프리카권 등 강사를 추가로 모집할 계획.

 

서울시는 이 같은 수요 증가와 높은 만족도의 배경은 ‘수요가 있는 곳에 직접 찾아가기’, ‘양질의 교육콘텐츠’, ‘대상 연령별 눈높이에 맞는 교수법’ 이렇게 3박자를 갖췄기 때문으로 분석하고 있다.

 

예컨대, 기존엔 수요자가 각 국가 문화원 등을 직접 찾아가야 했다면 시가 원하는 학교의 신청을 받아 직접 강사를 파견하고 있다.

 

양질의 교육콘텐츠 유지를 위해선 다양한 국가의 문화에 대한 편견없는 교육과 체험을 위해 29개국 이상의 교육프로그램을 확보하고 우수강사, 강의평가를 통해 양질의 교육컨텐츠를 유지하고 있어 이에 견줄만한 경쟁 프로그램이 없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 시는 한국으로 유학 온 학생들과 결혼 이민자 중 열의가 있는 외국인 강사들을 선발해, 정기적인 모니터링, 학교와 학생을 대상으로 한 강의와 강사평가, 효과적인 교수법 개발을 위한 강사교육 등 지속적인 사후관리에도 중점을 두고 있다.

 

 눈높이별 교수법으로는 유치원 등 어린이에게는 ‘전통의상체험’, ‘악기연주’, ‘전통춤·놀이’등 재미와 체험위주로, 청소년들에게는 ‘유명 외국인강사 특강’, ‘퀴즈’ 등을 통한 흥미로운 메시지 전달 등 차별화된 맞춤형 교육을 실시해 관심과 호응도를 높이고 있다.

 

 여기에 높은 교육수요를 반영해 올해부터 교육서비스를 학교뿐만 아니라 지역아동센터, 청소년수련관 등 어린이와 청소년 관련시설로 확대한 것 또한 한 몫하고 있다.

 

 이뿐만 아니라 자국 문화를 알리고자하는 외국인 강사의 능동적인 참여가 교육프로그램의 질을 높이고 있다.

 

○ 교육 강사로 3년째 활동하고 있는 조셉(케냐)씨는 “다문화이해교육을 통해 자라나는 한국의 어린이와 청소년들에게 우리나라(본국)의 문화를 알리고 잘 못 알려진 것도 바로잡을 수 있어 매우 보람되고, 무엇보다도 나 자신이 한국사회의 구성원으로서 능동적으로 참여할 수 있어 매우 뿌듯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17일(수) 한양대 사범대 부속고등학교에서는 이라(다문화여성연합회장, 재한 몽골인 협회장)씨의 유명외국인강사 특강이 열린다.

 

○ 이라씨는 몽골 출신으로 이주여성 최초의 지자체의원, 한국다문화교육학회 이사, 누리다문화대안 학교 이사 등을 거쳐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다.

 

○ ‘다문화 희망 메시지- 어제, 오늘 그리고 내일’ 주제로 학생들에게 진솔한 한국 정착기를 나누고 공감하도록 한다는 계획.

 

 윤희천 서울시 외국인다문화담당관은 “서울시 다문화 이해교육은 다문화에 대한 부정적 인식개선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어린이와 청소년들이 다양한 나라의 사람과 문화에 대한 편견과 차별을 갖지 않고 문화적 감수성을 높일 수 있는 이해심과 포용력을 길러 주는 프로그램”이라며 “앞으로도 높은 교육수요와 인기에 부응하도록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소식

출처: 서울시-여성·보육·청소년 – http://woman.seoul.go.kr/archives/285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