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드코리아

지방자치단체

서울시 근로자립 청년 600명에게 '희망두배 청년통장' 지원

결혼, 출산, 연애를 포기한데 이어 인간관계, 내 집 마련까지 다섯 가지 꿈을 포기한 오포세대를 응원하기 위해 서울시가 ‘희망두배 청년통장’을 2018년까지 4천 가구에 지원하기로 하고, 8월 19일 첫 모집인원 600명을 대상으로 ‘희망두배 청년통장’ 약정식을 개최한다고 밝혔습니다.

 

‘희망두배청년통장’은 최저생계비 200% 이하 청년들을 대상으로 월 5만원~15만원을 2년, 3년간 저축하면 서울시와 민간후원기관이 공동으로 1:1 또는 1:0.5 매칭비율의 금액을 추가 적립하여 경제적 자립기반 마련을 지원하는 사업입니다.

적립액은 교육비, 주거자금, 창업자금, 결혼자금 등의 용도로 사용 가능합니다.

시는 지난 4월 30일부터 6월 5일까지 참가 신청자를 접수받았으며, 총 998명이 신청하였고 이 중 서류 및 면접심사를 거쳐 600명을 선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심사과정에서 자립의지와 적립금 활용계획 등이 주요 선정 기준으로 반영됐습니다.

 

시는 오는 8월 19일(수) 첫 저축을 위한 약정식을 가졌습니다.

이번 약정식에는 박원순 서울시장을 비롯해 희망두배 청년통장을 위해 각각 1억 원씩을 후원한 SK텔레콤 노동조합 김봉호 위원장과 메트라이프 생명보험 Damien Green 대표이사,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이연배 회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크기변환_사본 -1. 청년두배통장 약정식

약정식에 바로 앞서 ‘희망두배 청년통장’을 후원하기 위해 SK텔레콤 노동조합이 매칭지원금 1억원, 메트라이프 생명보험이 가입자 지원 프로그램비 1억원을 전달하는 행사도 개최되었습니다.

약정식에서 희망두배 청년통장 참가자를 대표하여 지00씨(여, 25, 광진구)와 장00씨(남, 24, 은평구)가 박원순 서울시장과 함께 약정서에 서명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이 자리에서 지00 씨는 저축이 만료되는 2년 후에는 결혼과 보금자리 마련 계획을 발표하는 등 본인의 자립의지를 밝혔습니다.

한편, 초청강사로 참석한 방송인 김종석 씨가 “할 수 있다”는 퍼포먼스와 함께 꿈, 희망, 도전이란 주제로 참석한 청년들에게 자립의욕을 북돋워 주는 시간이 마련될 예정이며, 이어서 이영웅 금융교육강사가 참여해 저축의 필요성에 대한 강의를 진행하였습니다.

 

앞으로 서울시는 청년세대의 자립지원을 위해 매년 1천 여명의 참가자를 선정하여 2018년까지 4천 가구에게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남원준 서울시 복지본부장은 “희망두배 청년통장은 최근 학자금 대출, 주거비 상승, 비정규직 일자리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년층에게 2~3년만 참고 견디면 장래에 꿈과 희망을 갖게 해 줄 씨앗자금이 될 것이다.” 며, “서울시는 9월에도 400명을 추가 모집 할 계획을 갖고 있으니 청년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출처: 서울시-복지·어르신·장애인 – 서울시 근로자립 청년 600명에게 '희망두배 청년통장'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