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드코리아

지방자치단체

메르스로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시흥시, 경제 살리기‘10대 실천과제’

Posted on by in 경기도

시흥시가 메르스 여파로 얼어붙은 서민경제를 살리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공공일자리부분 확대운영, 민·관·사회단체 등과 협력 체계 구축을 통한 건전한 소비활동 촉진, 경제적 피해가 큰 전통시장, 외식업종 등에 대한 집중 지원 등의 내용을 담은 경제 살리기 ‘10대 실천과제’를 제시했다.

주요 내용으로는 메르스 확산에 따른 청년층 일자리 불안 해소 및 지역경제 활성화 도모를 위해 오는 7월 1일부터 시작되는 하계대학생아르바이트사업을 당초 106명에서 156명으로 50명을 추가선발하기로 했다.

또한, 상권활성화 시범구역으로 지정된 정왕시장, 중앙상가 소상공인에 시가 2%의 이자차액을 보전하는 특화자금 11억을 7월중 조기 집행하고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에 대한 경기도 긴급자금 내용을 지속적으로 홍보하는 한편, 신청한 자금에 대하여는 경기신보-금융기관과 공조하여 최대한 신속하게 처리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또한, 중소기업 제품구매 촉진을 위한 특판 행사와 농부장터도 조기 운영하며 메르스로 인해 큰 피해를 입은 평택시의 농산품도 유관기관등과 연계하여 판매할 예정이다.

  한편, 메르스가 진정될 때까지 시청 구내식당 중식 휴무일도 월 2회에서 주 1회로 확대하고, 부서별로 ‘전통시장 및 골목상권 이용의 날’을 운영하여 경기 활성화에 시 전체 직원들이 앞장서 나갈 계획이다.

김윤식 시흥시장은 메르스 확산 차단에 총력을 기울이는 한편, 과도한 불안 심리로 인한 소비시장 위축과 지역경제 살리기에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기로 하고 시민들의 동참도 당부했다.

 

자료제공 :  경제정책과 지역경제팀

시민소통담당관실 annmy1005@korea.kr

 

 

출처: 시흥뉴스 – 메르스로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시흥시, 경제 살리기‘10대 실천과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