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드코리아

지방자치단체

마을영화, 마을라디오 한자리에… '서울마을미디어축제

– 서울시, ‘서울마을미디어축제 ­ 자화타찬’ 5일(금)~6(토) 아리랑시네미디어센터

– 올해 마을미디어 활동 돌아보고 칭찬하는 축제의 장… 41개 단체, 시민 등 참여

– 서울마을미디어대상: 눈에 띄는 활약 펼친 개인, 단체, 콘텐츠에 시상

– 주민이 직접 만든 영화·뉴스 등 상영회와 마을라디오 DJ 합동 공개방송

– 문화회관을 지키기 위한 주민들의 투쟁 다룬 영화 <지미스홀> 무료 상영

– 시 “주민 스스로 함께 만드는 마을미디어 참여로 마을공동체 회복 기대”

□ ‘성북나눔의집’ 청소년들이 왕따 문제를 주제로 만든 영화 <공기우산>, 관악 ‘미디어나눔모임 마루’의 어르신들이 직접 배우로 출연한 미디어자서전 <꽃청춘, 꽃할매>, 마포구 연남동 ‘줌마네’ 수료생들이 동네 미용실을 소재로 만든 영화 <진주머리방> …

 

□ 마을을 소재로 한 영화, 라디오, 방송, 신문 등 각종 마을미디어를 한자리에서 만나는 ‘2014 서울마을미디어축제 ­ 자화타찬>이 5일(금)~6일(토) 양일간 성북구 돈암동 아리랑시네미디어센터에서 열린다.

 

○ ‘자화타찬’은 자기가 그린 그림을 다른 사람들이 칭찬해준다는 뜻으로 이웃과 함께 제작한 마을미디어 작품을 서로 공유하고 칭찬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 이번 축제는 마을미디어를 통해 주민 간 소통을 활성화하고 마을공동체도 회복하는 ‘서울시 마을미디어 활성화 사업’의 하나로 열리는 것으로, 마을미디어 활성화 사업에는 25개 자치구 41개 단체가 참여, 마을방송, 마을신문, 사진전, 영화제작 등 다양한 형태로 활동 중이다.

 

□ 여기서는 마을판 대종상 시상식, ‘2014 서울마을미디어대상’도 눈길을 끈다. 올 한 해 서울의 마을미디어를 빛낸 마을미디어 스타(개인), 단체, 작품을 선정해 시상한다.

 

□ 또, 각 동네를 대표하는 마을라디오 DJ들이 모여 공개방송을 연다. DJ들 간 라디오 오프닝 대결을 펼치고 마을미디어 10대 뉴스도 소개한다.

 

□ 축제는 ▴서울마을미디어 대상(시상식) ▴마을영화에 All In!(영상제) ▴내가 제일 잘나가(연합방송제) ▴나도 마을앵커, 나도 마을 DJ(체험프로그램) 등으로 구성된다.

○ 성북마을방송 와보숑TV, 창신동라디오 덤, 동작공동체라디오 등 서울시 마을미디어 활성화 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마을미디어 활동가들이 모여 준비했으며, 마을미디어에 관심 있는 시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 ‘서울마을미디어대상’은 6일(토) 16시 아리랑시네미디어센터 상영관 3층에서 열리며, ▴마을미디어 스타상(개인) ▴마을미디어 은하상(단체) ▴콘텐츠 부문(사진·영상, 라디오·팟캐스트, 신문·잡지)으로 나누어 시상한다.

○ ‘자화타찬’ 콘셉트에 맞게 스스로 후보를 추천(11/17~23)하고 전문가 심사위원회에서 선정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 특히, 콘텐츠 부문이 눈길을 끈다. 시는 특히 마을미디어 활동이 3년째 접어들면서 정기적인 프로그램을 생산하는 마을라디오 방송국들이 생겨나는 등 영상, 사진, 신문, 웹진 등 다양한 작품들이 탄생하고 있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 축하공연으로는 인디밴드 ‘피터와 술래’가 특별히 만든 마을미디어 노래를 관객들과 함께 부르고, 마을미디어 청년활동가들은 활동하면서 느낀 애환을 담아 ‘렛잇비(Let it be)’ 공연을 선보인다.

○ 이밖에도 마을미디어를 소개하는 애니메이션 ‘안녕? 마을미디어, 안녕! 마을미디어’가 상영되고, 마을미디어 콘텐츠 분석 발표도 준비돼 있다.

○ 시상식은 서울시 인터넷방송 라이브서울(http://tv.seoul.go.kr)을 통해 생중계된다.

 

□ ‘마을영화에 All In!’은 5일(금) 13시부터 20시30분까지 상영관 3관에서 열리며, 시민들이 만든 각양각색의 영상 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

○ ‘성북나눔의집’ 청소년들은 왕따 문제를 주제로 <공기우산>을 , 관악 ‘미디어나눔모임 마루’의 어르신들은 미디어자서전 <꽃청춘, 꽃할매>에 배우로 참여했다.

○ 동네 공간에 주목한 다양한 작품들도 소개된다. ‘아줌마들의 동네탐방나들이’는 <은평, 골목을 누비다> 영상을, 강남 ‘디지로마드의 모임’은 <양재천 취재뉴스>를 만들었다. 마포구 연남동 ‘줌마네’ 수료생은 동네 미용실을 소재로 <진주머리방>이라는 영화를 만들었다.

○ 같은 동네 사람이라면 공감할 수 있는 지역 이야기가 담긴 다양한 마을뉴스도 볼 수 있다. ‘성북마을방송 와보숑TV’는 <빌리진>이라는 마을영상잡지를, ‘도봉N’은 도봉구 마을 이야기를 담은 <톡톡도마토리>를 상영한다.

 

□ 오후 4시 30분에는 특별 초청작, 영화 <지미스 홀>(감독: 켄 로치)이 무료로 상영된다. <지미스 홀>은 아일랜드의 한 마을에서 문화회관을지키기 위한 주민들의 투쟁을 다룬 작품이다. 티켓은 현장에서 받을 수 있다.

 

□ 강북FM, 구로FM, 가재울라듸오 등 마을라디오의 연합방송인 ‘내가 제일 잘나가’는 6일(토) 오후 1시부터 아리랑시네미디어센터 마을방송 스튜디오에서 열린다.

○ 마을라디오 대표 DJ들이 오프닝 배틀을 열고, 현장 관객과 전문 심사위원단이 함께 심사해 마을방송국 로고 이미지 제작 쿠폰, 시그널 음원 제작 쿠폰 등 상품도 수여한다.

○ 공개방송은 서울시 인터넷방송 라이브서울(http://tv.seoul.go.kr)을 통해 생중계되며, 각 지역 마을라디오에서 다시듣기도 할 수 있다.

□ 일반 시민이 참여할 수 있는 무료 체험프로그램 ‘나도 마을앵커, 나도 마을 DJ’는 5일(금) 오후 2시(마을앵커), 5시(마을DJ)에 마을방송 스튜디오에서 열린다. 참가자는 사전 인터넷 신청을 통해 선정 완료됐다.

 

□ 이밖에도 마을미디어 활동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마을미디어 라이브러리, 마을사진전, 라디오 및 영상장비 전시 등 다채로운 전시도 마련되어 있다. 행사 기간 중 사전 신청한 시민을 대상으로 아이돌봄서비스도 제공한다.

 

□ 이상국 서울시 문화예술과장은 “주민들이 직접 참여해 만드는 마을미디어 사업을 통해 우리 마을의 소식과 숨은 이야기들을 공유함으로써 마을공동체가 한층 더 단단해질 것으로 기대된다”며 “이번 축제를 통해 아직 마을미디어에 대해 잘 모르는 시민들에게 친근하게 다가가고 더 많은 주민 참여를 이끌어내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출처: 서울특별시-문화·관광·체육·디자인 – http://sculture.seoul.go.kr/archives/525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