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드코리아

지방자치단체

덴마크 인어공주 동상 서울 온다

덴마크 태생 인어공주 동생, 바다 건너 서울 온다

 

인어공주

 

길이 80cm의 작은 동상이지만 안데르센의 동화 ‘인어공주’ 스토리가 입혀지며 연간 150만 명 이상의 관광객이 다녀가는 세계적인 관광명물로 자리한 덴마크 코펜하겐의 ‘인어공주 동상’. 앞으로 이 동상과 닮은 인어공주 동생을 한강에서 만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관련해 박원순 서울시장은 12일(화) 12시40분<현지시간> 덴마크 코펜하겐 시청에서 프랭크 옌센(Frank Jensen) 코펜하겐시장과 만나 양 도시 기념 상징물 교환과 기후환경 분야 공무원 인적교류 등 다양한 분야의 교류협력에 관한 우호협약 MOU를 체결했다.

핵심적인 문화교류 사업으로 양 도시는 각 도시를 상징하는 대표 기념상징물을 상호 교환하기로 합의했다.

이는 서울시의 제안에 따른 것으로, 특히 서울시는 코펜하겐에 있는 인어공주 동상을 서울로 유치, 건립하기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여 왔으며 양 도시 간 공감대가 상당부분 형성돼 있는 상태.

코펜하겐의 인어동상은 덴마크 왕실의 공식 주류 제조사인 맥주회사 칼스버그의 2대 사장인 ‘카를 야콥센’의 의뢰를 받고, 조각가 ‘에드바르드 에릭센’이 제작한 것으로, 현재 덴마크의 국보로 지정되어있다.

박원순 시장은 “폭 1Km, 총길이 500Km로 도시 한 가운데를 관통하고 있는 한강을 재미있는 스토리가 가득한 곳으로 만들고자 한다”며 “그 일환으로 인어공주 동생이 서울에 오면 인어공주 동생이라 이름 짓고 코펜하겐에 대한 이야기를 재미있게 만들어 천만 서울시민에게 즐거움을 주겠다”고 강조했다.

코펜하겐 시와 교류할 서울시 대표 상징물은 전문가 자문위원회를 구성해 후보를 정한 뒤 코펜하겐과 협의를 거쳐 선정할 계획이다. 현재 후보군은 보신각종, 신문고 등이다.

서울시는 이번 인어공주 동상 유치에 그치지 않고 앞으로 전 세계 도시의 랜드마크 조형물 교류를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도심의 거리, 공원 등 특정장소에 각 도시의 스토리를 테마로 하는 문화공간을 추가적으로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기사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4/08/13/2014081300093.html
 


관련소식

출처: 서울특별시-문화·관광·체육·디자인 – http://sculture.seoul.go.kr/archives/466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