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드코리아

지방자치단체

남산 회현자락, 20세기 격동의 역사 모습 드러냈다

'남산 회현자락' 20세기 격동의 역사 모습 드러냈다.

 

– 서울시, ‘남산 회현자락 정비사업’ 3단계 발굴조사 완료·결과 발표
– 189.3m 한양도성 발굴. 태조-세종-숙종 시대별 축성양식 확인
– 조선신궁 '배전' 건물터도 발견..한양도성이 훼철된 1차적 원인으로 추정
– '09년 시작한 회현자락 정비사업 추진. 총 265.7m의 한양도성 발굴
– 회현자락 한양도성 적층된 역사 누구나 볼 수 있도록 '16년까지 보존·정비
– 시, “오백년 한양도성과 근·현대 역사 실물로 확인할 수 있는 기틀 마련”

noname01

□ 100여 년 전 일제가 식민통치수단으로 조선신궁을 건립하면서 훼손된 남산 회현자락 한양도성. 이후 이승만 대통령 동상 건립, 남산 식물원 조성 등 20세기 격동의 시간을 지나온 이 지역의 역사적 층위와 흔적이 서울시 발굴조사로 그 모습을 나타냈다.

□ 핵심적으로 189.3m의 한양도성이 발굴됐다. 시 발굴조사 이래 최대 규모로서 태조, 세종, 숙종의 시대별 축성양식을 확인할 수 있다. 이와 별도로, 지금까지 사진과 문헌으로만 남아 있던 ‘조선신궁’ 건물 중 ‘배전’의 터가 발견돼 당시 입지나 규모 등 실체를 확인할 수 있었다. 또 이승만 대통령 동상이 있었던 곳에선 콘크리트 기초가 확인돼 당시의 위치와 규모를 가늠할 수 있었다.
○ 한양도성은 조선 태조 때부터(1396년~) 축조된 이래 세종, 숙종 이후 계속적으로 보수되는 가운데, 일제가 한양공원(1910년)을 조성하고 조선신궁(1925년)을 짓기 위해 지형을 훼손했다. 해방 후에는 이승만 대통령 동상 건립(1956년), 남산 식물원(1968년) 등이 조성됐다.

□ 서울시와 서울역사박물관은 지난해 6월부터 남산 회현자락 중앙광장(남산 분수대) 일대에 대해 실시한 ‘남산 회현자락 3단계 정비사업’ 과 관련한 발굴조사를 완료하고, 그 현장을 13일(수) 공개했다.
○ 서울시는 남산의 역사성과 자연성회복을 위한 ‘남산 회현자락 정비사업’을 2009년부터 3단계로 나눠 추진하고 있다. 1·2단계는 발굴조사를 완료한 후 이를 토대로 복원사업을 완료했다.

□ 남산 회현자락은 침략으로 인류문화유산을 훼손한 대표적 사례지로서, 한양도성의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준비 중인 서울시로는 한양도성의 완전성과 진정성 입증에 유리한 증거자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189.3m 최대규모 한양도성 발굴. 태조-세종-숙종 시대별 축성양식 확인>
□ 3단계 사업에서 서울시가 발굴조사를 시행한 구간은 남산 회현자락 중앙광장 일대 총 448m로써, 이 중 189.3m의 한양도성 유구를 대규모로 발굴했다. 나머지 부분은 멸실된 것으로 추정된다.

□ ‘13년엔 분수광장, 식물원 일대의 평지구간에서 94.1m를, 올해엔 분수대 상·하부, 임야, 주차장 일대의 탐방로구간에서 95.2m 유구를 각각 확인했다.
○ 성곽은 분수대 부근의 평지에서는 지표면에서 2~3m, 탐방로 구간에서는 1~2m의 아래에서 확인됐고, 남아 있는 성벽은 1~7단까지 다양하며 상태는 비교적 양호한 편이다.

□ 특히 지난 8월 5일 개최된 자문회의 결과, 이번에 발굴된 구간에선 태조-세종-숙종으로 이어지며 축조 및 보수된 성곽의 흔적을 통해 다양한 시대별 축성 양식을 확인할 수 있는 의미있는 유적으로 평가받은바 있다.
○ 예컨대 세종연간에 고쳐 쌓은 성벽 50여m와 숙종연간 이후 다시 쌓은 10.6m를 포함해 총 95.2m의 한양도성 성곽을 확인했다.
○ 여장을 쌓을 때 쓰는 각형전(角形塼)과 다양한 크기의 전돌을 포함한 40여점의 유물이 출토됐으며, 추후 연구를 통해 정비복원을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 또한 지금까지 보고된 바 없는 각자성석 1점도 새롭게 확인했다. 글자를 판독한 결과 “柰字六百尺”으로, 이를 통해 남산 회현자락 중앙광장 구간은 한양도성 전체 97구간 중 60번째 ‘柰’字 구간임을 알 수 있게 됐다.
○ 한양도성의 전체 규모는 18.627km로 축조 당시 백악마루를 시점으로 천자문의 ‘天’字에서 ‘弔’字까지 97자를 순서대로 약 600척 마다 일정한 간격으로 성곽에 글자를 새겨놓았다.
○ 이를 통해 오래전부터 구간 관리와 공사실명제를 철저히 실시했던 선인들의 면모를 엿볼 수 있었다.

 

출처: 서울특별시-문화·관광·체육·디자인 – http://sculture.seoul.go.kr/archives/473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