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드코리아

지방자치단체

[기호일보] 삭막하던 오이도 주택단지 전경 꽃나무 가득한 초록마을 재단장

「시흥시-농림진흥단 협약 10월까지 녹지사업 추진」

시흥시 옥터로 45번길(시흥시 정왕동 2019번지)이 푸르른 마을정원으로 새롭게 탄생한다.

경기농림진흥재단과 시흥시는 오는 28일 오이도 문화복지센터 다목적홀에서 마을정원 만들기 사업 추진을 위한 협약을 체결한다.

이 사업은 수차에 걸친 회의, 선정 심의위원회, 의견 수렴 등 심혈을 기울여 31개 시·군 중 시흥시 옥터로 45번길을 선정했다.

협약식에는 김정한 경기농림진흥재단 대표이사, 김윤식 시흥시장, 강범모 오이도 마을정원 만들기 추진위원회 위원장, 지역주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될 예정이다. 사업 전반에 대한 설명과 사업 대상지를 둘러보는 형태로 진행된다.

이번 사업의 대상지인 옥터로 45번길은 오이도 격자형 해양주택단지로 바닷가를 매꾼 매립지 계획도시이기 때문에 공원은 물론 나무 한 그루 찾아보기 힘든 곳이다. 이 지역 주민들이 ‘오이도를 사랑하는 사람들(이하 오사랑)’이란 모임을 구성해 꽃나무 가꾸기, 내 집 앞 화분 만들기, 골목 청소 등 적극적인 지역봉사활동이 지난 2012년부터 지속적으로 이뤄지고 있는 점이 선정에 높은 점수를 받았다.

마을정원 만들기 사업은 건물 모퉁이, 낡은 담벼락, 전봇대, 시멘트 계단 등엔 아트페인팅을 적용하게 되며 꽃화분, 벽돌정원, 주머니공원 등 녹지공간 확대로 친숙하고 살기 좋은 동네 이미지를 부여토록 해 10월까지 추진하게 된다.

김정한 대표이사는 “환경 개선과 조경을 통해 지역을 리모델링해서 살기 좋은 마을로 바꾸는 것은 큰 의미가 있는 일”이라며 “지역의 가치 변화와 녹색공동체 문화 확산을 위해 주민협의체와 협의, 보다 성공적으로 추진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농림진흥재단은 시흥시의 오이도 유적 종합 정비 및 역사공원 조성사업과 연계해 오이도 해양단지 전체가 마을정원 만들기 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 추진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작성자 : 문완태 기자 myt@kihoilbo.co.kr

출처: 시흥뉴스 – http://www.siheung.go.kr/news/431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