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드코리아

지방자치단체

[경인일보] 화성 종합장사시설 ‘청신호’

「2016년 GB관리계획 변경안 반영
국토부에 ‘사전협의’ 신청서 제출」

화성 종합장사시설 건립사업에 청신호가 켜졌다.

경기도가 화성시 매송면 개발제한구역에 ‘화성 공동형 종합장사시설’이 들어설 수 있도록 국토교통부에 사전협의 신청서를 제출했기 때문이다.

‘화성 공동형 종합장사시설’은 10개 지방자치단체가 공동으로 짓는 전국 최초 사례로, 예정대로 추진될 경우 도내 화장시설 부족문제도 어느 정도 해결될 것으로 기대된다.

21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화성 종합장사시설을 2016년 개발제한구역 관리계획 1차 변경(안)에 추가 반영하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협의서를 국토교통부에 전달했다.

개발제한구역 관리계획은 도지사가 입안권자이지만 계획 변경 시 국토교통부와 사전 협의하도록 한 규정에 따른 것이다.

화성 종합장사시설은 화장시설이 없는 부천과 안산, 안양, 평택, 시흥, 광명, 의왕, 과천, 군포, 화성 등 경기 서남부권 10개 시·군이 공동으로 합의해 건설하며, 해당 지역주민들이 주로 사용하게 된다.

화성시 매송면 숙곡리 산 12의 5 일원 36만4천448㎡에 들어서는 화성 종합장사시설은 ▲관리사무소 1동 ▲화장시설 1동(화장로 20기) ▲장례식장 1동(6개 접객실) ▲봉안당 등으로 구성된다.

화성 종합장사시설은 개발제한구역 관리계획 반영 이후 행위허가를 거쳐 2018년 완공되면 화장시설이 없는 경기 서·남부권 450만 주민들의 사후복지시설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화성 종합장사시설은 당초 ‘님비(NIMBY)’시설로 인식돼 유치 신청이 저조할 것으로 예상됐으나 후보지를 모집한 결과, 예상과 달리 6개 마을이 유치신청서를 낼 만큼 경쟁률이 높았다.

도 관계자는 “도내 화장시설은 수원, 성남, 용인 등 3곳에 있다 보니 이들 지역을 제외한 관외 이용자는 관내 이용자에 비해 10~20배 이상 비싼 요금을 내고 사용해 왔다”며 “이번 화성 종합장사시설이 완공되면 이 같은 불합리한 부분이 상당히 개선되고, 화장시설 이용자 급증에 따른 화장 지연 등도 많이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작성자 : 학석·이경진기자 lkj@kyeongin.com

출처: 시흥뉴스 – http://www.siheung.go.kr/news/435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