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드코리아

지방자치단체

[경기일보] 시흥 장곡동 ‘노루우물’ 매립위기 새국면

「함진규 국회의원 사업변경 촉구 LH “주민 보전요구 적극 검토”」

한국토지주택공사(LH) 시흥광명사업단이 시행중인 시흥시 장곡동 장현택지개발지구 내 ‘노루우물’의 매립계획에 대해 주민들이 반발하고 있는 가운데(본보 7월28일자 10면) 함진규 국회의원(시흥 을)이 12일 현장을 방문, LH측에 노루우물이 보존될 수 있도록 사업계획을 변경할 것을 주문했다.

이날 현장방문에는 김복식 LH 광명시흥사업본부장 등 LH관계자와 주민 50여명이 모인 가운데, 현장에서 주민들의 의견과 함께 LH측의 공식입장을 들었다.

주민들은 “문헌상 500년이 넘은 노루우물은 조상대대로 식수로 사용해 왔고, 최근에도 농업용수로 사용해 왔다”면서 “향토문화재로 지정될 것을 기대했는데 돌연 계획을 바꿔 매립하는 것은 돈벌이에만 급급해 지역정서를 반영하지 않은 졸속사업”이라고 지적했다.

장경창 주민대책위원장은 “주변 경관을 해치면서 노루우물을 매립해 그 수맥 위에 아파트를 짓는다면 향후 지반침하가 우려된다”며 “더욱이 50여 농가가 벼 농사를 짓고 있는 5천㎡의 논에 공급해 오던 농업용수의 확보가 더 큰 문제”라고 말했다.

이어 함진규 의원도 “많은 수량의 지하수가 나오기 때문에 매립보다는 주변 경관을 잘 살려 노루우물을 보전하는 공원계획을 재수립해야 할 것”이라며 “LH는 택지를 개발할 경우 주민들의 요구를 최대한 반영해 계획을 추진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김복식 LH광명시흥사업단장은 “계획 당시 문화재 조사에서 큰 가치가 없는 것으로 나온 상태에서 사업계획이 변경되면서 매립을 추진했다”면서 “현재 주민들의 보전요구가 있는 만큼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작성자 : 이성남 기자  sunlee@kyeonggi.com

출처: 시흥뉴스 – http://www.siheung.go.kr/news/429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