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드코리아

지방자치단체

‘詩의 정취’느끼며 가을을 열다

‘詩의 정취’느끼며 가을을 열다

 

 

  서울시는 ‘詩의 도시 서울’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대산문화재단과 교보문고와 함께 목요일 오후 ‘詩 낭독공감’을 운영하고 있으며, 9월에도 2회에 걸쳐 진행할 예정입니다.

  ‘詩 낭독공감’은 한국문예창작학회, 한국문인협회, 한국시인협회, 한국작가회의 등의 문학단체가 함께 참여하여, 각 문학단체에 소속되어 있는 많은 작가들을 대중에 소개하는 기회를 제공하고, 독자들에게는 책으로만 만나던 작가를 직접 만나 소통할 수 있는 자리를 매주 마련한다는 점에서 좋은 호응을 얻고 있습니다.

  9월 낭독회는 2회에 걸쳐, 18일 1인 · 25일 3인의 시인과 함께 진행될 예정입니다.

 18일 오후 4시에는 『호랑이 장가가는 날』의 저자 박제천 시인을 초청하여 낭독회 및 작가와의 대화를,  25일 오후 7시에는 『사랑할 때와 죽을 때』의 저자 황학주 시인, 『우리처럼 낯선』의 저자 전동균 시인, 『최선은 그런 것이에요』 작가 이규리 시인과 함께 낭독회 및 작가와의 대화를 진행합니다.

 

  올해 4월부터 시작된 “광화문 목요 낭독공감”은 낭독행사를 정례화하여 낭독 문화를 발전, 확산시켜 우리 생활에 독서문화가 더욱 밀접하게 자리잡히게 하기 위한 취지에서 기획되었습니다.

   광화문 목요 낭독공감은 12월까지 매주 목요일 오후(공휴일 및 연휴 전후 제외)에 진행된다. 낭독공감 일정은 대산문화재단 홈페이지(www.daesan.org)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상국 서울시 문화예술과장은 “‘詩 낭독공감’을 통해 시민들이 풍요로웠던 추석 연휴의 여운을 아름다운 시와 함께 잔잔하게 되새길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습니다.

 


<9월 낭독회 일정>

일 정

주 관

초청 작가

행 사 내 용

9월18일(목)

오후 4시

한국문인협회

박제천

시집 『호랑이 장가가는 날』 낭독회

9월25일(목)

오후 7시

한국작가회의

황학주

전동균

이규리

시집 『사랑할 때와 죽을 때』, 『우리처럼 낯선』, 『최선은 그런 것이에요』 낭독회

 

출처: 서울특별시-문화·관광·체육·디자인 – http://sculture.seoul.go.kr/archives/48713